기묘한 동거, 막힌 변기로 발각돼

 

 

  2012년 10월 27일

 

  서울 강북경찰서는 26일 수차례 빈집에 침입해 음식물을 무단 취식한 이모(30)씨를 가택침입, 절도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집안으로 침입한 이씨는 마치 자기 집처럼 익숙하게 행동했다. 이씨는 냉장고에서 음식을 꺼내 요리를 하고 소주나 막걸리를 마셨다. 이씨는 마치 주인처럼 집안을 돌아다니며, 라면을 끓여먹고 자장면을 시켜먹는 등 대담한 행각을 벌였다. 배를 채우고 난 후에는 침대에서 태연히 잠을 자다 집주인이 귀가하는 시간에 맞추어 집을 나섰다. 

 

  이씨는 보통 혼자 사는 직장인의 아파트를 범행대상으로 삼았다. 피해자의 생활패턴을 파악하여 피해자가 직장에 출근한 시간을 틈타 집안으로 침입했다. 마음에 든 집에는 반년이 넘게 침입했음에도 피해자들은 알아차리지 못했다고 한다. 이씨는 자신이 사용한 물건을 원래대로 되돌려 놓고 이웃주민에게도 인사를 하는 등 상당히 주도면밀하게 행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렇게 이어진 이씨의 범행행각은 변기가 막힌 것을 이상하게 느낀 집주인이 경찰에 신고를 하면서 발각되었다. 경찰에 잡힌 이씨는 ‘전날에 많이 먹긴 했지만 그렇게까지 굵게 나올 줄은 몰랐다’면서 ‘흔적을 남기지 않는 것이 같이 사는 사람으로서의 예의인데 그러지 못해 너무 미안하다’며 집주인에게 사과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갈수록 1인 가족이 늘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기묘한 동거’를 방지하기 위한 혼자 사는 시민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해적일보 로빈슨 기자(robatsea.tistory.com)]

 

 

to be continued~~

 

 

Written by 요리사


Posted by 해적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