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27 백건우, 라벨을 노래하다



라벨 스페셜리스트로서의 백건우. 그의 면모가 가장 잘 드러나는 곡 중의 하나가 바로 '왼손을 위한 피아노협주곡 D장조'


말 그대로 왼손만으로 연주하는 곡이다. 한편으로 갸우뚱했다. ‘한 손으로만 다채로운 음색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 감상을 마친 후, 그것은 기우에 불과했다는 것을 알았다. 엄지손가락이 건반을 주도해 나아가면서 카리스마 넘치는 명쾌한 건반 하나하나가 가슴에 거대한 울림을 자아낸다. 라벨은 대단한 고집쟁이였다. 그 고집만큼 자신에 대한 실력과 자부심도 꼿꼿했다.  


청년 백건우는 프랑스와 라벨을 사랑했다. 그의 왼손에서 뿌려지는 타건의 신비로움이란 마치 땅거미가 지는 석양의 마지막 어스름을 불러일으킨다. 뉘엿뉘엿 해가 지면 이내 청량한 바람과 고슬고슬 풀벌레 소리가 그 빈 자리를 고독하게 채워준다. 찬찬히 밀려오는 피아노 음률에 검푸른 호수가 일렁이고, 오케스트라의 향연에 보라빛 하늘이 별꽃으로 물든다. 


백건우 연주의 백미는 역시 견실한 타건과 단단한 음향이다. 기교보다는 과감한 구도설정과 포치에 무게를 둔다. 커다랗고 새까만 거미 한 마리가 건반 위를 둥당둥당 기어가는 것 같다. 리듬미컬하지만 결코 인위적이지 않다. 


라벨의 화려하고 색채 띤 음의 구현을 수용하되, 결코 극단의 낭만에 치닫지 않는다. 그리고 모든 음률에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버릴 것은 과감하게 쳐내고 살릴 부분만 확실히 살린다. '라벨은 라벨이고 나는 나니까 듣고 싶으면 들어라'하고 배짱부리는 것 같다. 과연 배짱부릴만한 피아니스트다.


Written by 사샤




[추천] 백건우를 원한다면?
▶ 백건우 / Gary Bertini - 라벨: 피아노 협주곡 (Ravel: Piano Concertos), ORFEO, 1991. 

[추천] 라벨을 원한다면?
▶ This Is RAVEL, SONY, 2002. 
  (CD1: <죽은 황녀를 위한 파반느>, <어미 거위> 모음곡, <밤의 가스파르>, <우아하고 감상적인 활츠>)
  (CD2: <소나티네>, <피아노 협주곡 G장조>, <스페인 광시곡>, <쿠프랭의 무덤>)
  (CD3: <볼레로>, <물의 희롱>, <어릿광대의 아침 노래>, <라 발스>, <현악사중주 F장조>)

Posted by 해적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