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사 지망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31 우리 동네 해돋이 명소

[서울에도 해는 뜬다] 우리 동네 해돋이 명소

 

  자. 2012년도 마지막 날이다. 인간이 인위적으로 만들어놓은 시간의 구분이 뭐 그리 중요할까? 싶기도 하지만, 항상 이때가 되면 어쩐지 경건해지는 건 어쩔 수 없다.

 

  이쯤되면 2013년 첫 해돋이 생각을 하게된다. 붉게 떠오르는 해를 보며, 2012년을 돌아보고, 2013년의 각오를 다지고 싶어하는 것이 똑같은 사람의 마음이다.

 

  그렇다고 차를 몰고 세네시간을 달려 바다고 산이고 가는 것은 귀찮은 일이다. 그리고 또 갔다고 치자. 바다나 산에서 해돋이 보는 게 뭐 그리 쉬운 일인가? 해돋이 보는 건 삼대가 덕을 쌓아야 한다고 하는데, 그거 다 핑계다. 인정하자. 운이 없는거다. 당신 운 없는 걸 왜 조상님 탓을 하나?

 

  해돋이를 볼 수 있다고 치자.(조상님께 감사해라. 조상님 덕이다.) 장열히 떠오르는 태양을 보고 각오를 다지고 돌아서는 순간 마주한 광경은 당신을 분노케 한다. 그곳에는 커플이 있다. 깍지 낀 손을 모으고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해돋이 보러 왔으면 해나 볼 일이지 뭐하는 짓이란 말인가? 남자가 말한다.

 

  "우리 애기 눈에서 해가 뜨네. 소원 빌어야겠다."

 

  상상만으로도 끔찍하다. 그러면 무슨 좋은 방법 없냐고? 그래서 내가 이 글을 쓰는거다. 그래서 당신도 '서울 해돋이', '우리 동네 해돋이'로 검색해서 여기 들어온 것 아닌가?

 

1. 우선 6시 41분에는 일어나야 한다. 7시 41분에 해가 뜨니 한시간 전에는 일어나야 한다. 해돋이 보는 데 중요한 건 시간이지 장소가 아니다.

 

2. 따뜻하게 입고 집밖으로 나간다. 이게 가장 어려운 일이다. 밖은 생각보다 춥고 어둡다. 반드시 극복해야 된다.

 

3. 겨우 나왔다. 이제 캔커피를 사자. 뜨는 해를 보며 마시는 따뜻한 캔커피는 상당하다. 편의점 알바생에게 '새해 복 많이 받아요.'라고 말하는 것도 잊지 말라.

 

4. 이제 해뜨기까지 30분 정도 남았다. 우리 동네의 모습을 상상해보자. 가장 높은 곳이 어딘가? 동네 뒷산이든, 아파트 옥상이든 상관없다. 출입이 가능하면서도, 동쪽에 가리는 것이 없어야 한다. 평소 자기 동네에 애정이 있다면 쉬운 일이다.

 

5. 생각해냈다면 망설이지 말고 가자. 시간이 빠듯하다. 도착했다고 해서 끝난 게 아니다. 나뭇가지가 시야를 가리기도 하고, 심하면 어제까지 없던 건물이 생겼을 수도 있다. 나만의 해돋이 포인트를 찾자. 방향을 모르겠다면 지도 어플을 활용하자. 지도 오른쪽이 동쪽이다.

 

 

  잠시 기다리면 해가 뜰 것이다. 2013년의 첫 해를 보며 소원을 빌며 각오를 다지자. "올해에는 꼭 ㅇㅇ할 것이다." 큰소리로 외쳐보자. 행운을 빈다. 이제 캔커피를 마셔봐라. 꿀맛이지 않은가? 당연하다. 오랜만에 일찍 일어나서 운동했으니 배가 고플만도 하다. 집에 가서 아침밥을 먹자. 2013년 첫 아침밥을 먹고 기운내서 일년을 사는거다.

 

  생각보다 실망스럽다고? 신년 아침에 부지런을 떨었고, 아무도 모르는 나만의 해돋이 포인트를 찾았다. 뭘 더 바라는가?

 

  '우리 동네 해돋이'라는 포스트(http://blog.naver.com/jyleen/60176739058)에 가보자. 왠만한 해돋이 명소 보다도 멋진 광경이지 않은가? 우리 동네에서 이것보다 더 멋진 해돋이를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 잘 찾아보라.

 

written by 요리사 지망생

Posted by 해적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