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기 책가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29 새해맞이 둘 - 새 필통, 병사의 재편성 (2)


[새해맞이 둘 - 새 필통, 병사의 재편성]


필통을 잃어버렸다. 얼추 3주 전부터 보이지 않기 시작했으니까 12월 초순에 분실한 게 틀림없다. 어디서 잃어버린 건지도 모르겠다. 집안 곳곳 다 찾아봐도 없으니 이건 ‘실종사고’로 마무리 지어도 크게 문제 없으리라 본다. 


그 녀석은 나의 글쓰기에 거의 5년을 넘게 종사했다. 그러니까 내가 쓴 대부분의 글들은 그 필통 속에서 시작되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밝은 황토색을 지닌 비닐류의 원통형 필통이었다. 쟈크도 튼튼해서 쓰는 내내 단 한 번도 고장 난 적이 없다. 믿음직한 친구였다. 슬프다. 이젠 그가 없다. 그리고 그를 포함한 나의 듬직했던 펜과 기타도구 등 각자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던 병사들 상당수를 잃었다. 깊은 애도를 표하는 바이다. 


하지만! 언제까지나 애도만 표하고 있을 수는 없는 법. 글쟁이는 글을 써야 한다. 우연인지 필연이지는 모르겠으나 어쨌든 그들과 나는 2012년 12월을 마지막으로 인연을 마감했다. 언젠가 훗날 길거리에서 마주칠 수도 있겠지만, 그런 기대는 하지 않는다. 부디 쓰레기통에 폐기처분되지 않고 글을 쓰는 새 주인을 만나 새로운 임무를 부여받기를 바랄 뿐이다. 


고로, 나는 본의 아니게 새해맞이 차원에서 새로운 필통을 구해야 했고, 나의 글 작업을 도와줄 필기구 병사들을 다시 소집해야만 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고 했다. 그래서 교보문고 핫 트랙스에서 엄정한 나의 평가 하에 새로운 필통을 등용했다. 색깔은 기존의 황토색보다 더 어두운 고동색의 필통. 한 쪽 면에 초록색 바탕의 ‘STUDY HARD ■BASIC STYLE■'이 표기되어 있다. 한 눈에 보기에도 딱 촌스럽다. 한국 출신이다. 


그래서 골랐다. 글이 예술의 큰 범주에 포함된다고 해도 글은 어디까지나 글이다. ‘나 대단한 글 쓰는 모모모 작가라는 사람이요’ 미친놈처럼 떠들고 다닐 것 아닌 바에야 그저 책 읽고 필요한 부분에 줄 하나 뚜렷하게 긋고, 잘못 썼으면 지우면 끝인 거다. 그런 그들을 잘 담아주면 된다. 그 외의 역할은 없다. 묵묵히 그 임무를 수행하면 된다. 


필기구들도 마찬가지다. 우선 다행히 필통 밖에 빼놓은 관계로 목숨을 건진 녀석들부터 소개하겠다. 화이트다. 꽤 비싼 값을 하는 친구다. 일반적으로 액체로 가득찬 ‘수정액 화이트’는 마르기를 기다려야 하므로 기동성이 매우 떨어진다. 빨리 마르라고 ‘후~후~’ 불고 꽤 귀찮은 작업을 요한다. 틀렸다 하면 단번에 죽 그어버리고 그 위에 바로 새로운 내용을 기입할 수 있도록 하는 빼어난 능력의 수정도구다. 이름은 'WHIPER MR5'다. 일본 출신이다. 



검정색 펜을 소개한다. 밴드로 따지면 팀의 베이스다. 이름은 ‘DESK BALL 활’이라고 한다. 글씨 두께가 조금 두껍긴 하지만 부드럽게 써지고 가격도 저렴하다는 면에서 상당히 마음에 든다. 아직도 잉크가 많이 남아있다. 그에게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 살아줘서 고맙다. 한국 출신이다. 



자, 그 다음엔 색깔 펜이다. 본래의 각 도구에 따른 역할이 있었지만 지금은 일부 없는 관계로 재편성이 불가피하다. 


1. 빨강펜: 반드시 숙독해야 하는 부분을 표기할 때 사용한다. 실종된 관계로 새로 구입했다. 이름은 ‘동아 애니볼 501’이다. 한국 출신이다. 


2. 파랑펜: 찬동하는 글에 표기할 때 사용한다. 원래 사용하던 펜이 있었지만 실종된 관계로 이 ‘STAEDTLER’로 대체했다. 상당히 비싼 친구다. 한 때 사인펜으로 그림을 그릴 때 사용했던 친구인데, 나머지 친구들은 거의 다 잉크를 써서 버렸지만 이 친구만큼은 아직도 잉크가 꽤 많이 남아 있다는 사실이 놀랍기만 하다. 그리고 고맙다. 굉장히 잘 써지고 촉감이 좋다. 독일 출신이다. 


3. 보라펜: 일반적으로 알아두어야 할 상식적인 부분을 표기할 때 사용한다. 이 녀석도 필통과 함께 사라졌다. 당분간 파란펜으로 표기하되, 다른 표식을 하여 구분하는 임시책을 택해야겠다. 


4. 녹색펜: 의문이 들거나 반대하는 글에 표기할 때 사용한다. 이 녀석도 실종되었다. 비판용으로 사용하던 친구이기 때문에 반드시 이 친구를 대신할 도구가 필요하다. 당장 마련하기 어려워 노란색 형광펜으로 대체하였다. 그래도 개인적으로 녹색이 훨씬 보기에 좋다. 이름은 ‘Colorful'이다. 


5. 회색펜: 새롭게 등용한 도구다. 신한에서 만든 것인데, 한 쪽은 굵은 글씨, 다른 한 쪽은 얇은 글씨를 쓸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특히 굵은 글씨는 어떤 특별한 메시지나 문구를 작성할 때 매우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거금 2500원을 들였으니 앞으로 돈 값을 톡톡히 해 주어야 한다. 이름은 'TOUCH'로 한국 출신이다. 





마지막으로 포스트 잇. 이 친구 빼놓고 글을 이야기할 수가 없다. 색깔이 파, 녹, 빨, 주, 노로 이루어졌다. 각 학자들, 작가들의 견해를 구별하거나, 어떤 다채로운 이야기들을 나누어 놓거나, 또는 서로 반대되는 의견에 대해 구분할 때 사용한다. 포스트 잇 색깔 끝에 글씨만 간단하게 표기하고 책 갈피갈피마다 붙여 놓으면 나중에라도 발췌할 때 까먹지 않고 온전하게 작업할 수 있어 굉장히 좋다. 일본 3M 출신이다. 현재 빨간색을 다 썼다. 고로, 삼성에서 나오는 빨간 포스트 잇이 달린 펜과 병용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글쓰기에 필요한 필기도구들의 재편성을 알아보았다. 새해에는 좀 더 강력한 병사들을 소집하여 나의 글쓰기 전선에 절대 무리가 가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이상. 


Written by 사샤


Posted by 해적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6.04 16:32 신고

    이거어디서샤셨어요??제발가리켜주세요

  2. 2013.06.04 16:33 신고

    필통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