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나잇의 선구자들

 

말끝마다 장하다! 하던 시절 물 건너 온 미제를 선호했습니다. 미국인들이 ○○ 맞은편 ○○동 ○○카바레로 나와 사교춤을 추었습니다. 우람한 미국인에 매달려 춤추는 작은 여인의 모습은 고목에 붙은 매미를 연상하기에 충분했습니다.

 

홀이 끝나고 통행금지 시간이 오기 전에 그날 밤의 짝짓기를 위해 정신없는 여인들을 보게 됩니다. ○○에도 유명한 춤꾼들이 많았습니다. 그들은 저녁을 먹고 ○○나 ○○로 나가서 춤을 춥니다. ○○동의 어떤 아줌마는 춤 선생과 바람이 나 새벽 단봇짐을 쌌습니다. 동서 간에 춤추러 다니다 함께 바람이 나서 집안 망신시킨 일이 있었습니다.

 

여러분! 이 이야기는 현재 한국사회의 모습이 아닙니다. 그럼 언제냐고요? 놀라지 마세요. 한국 전쟁 이후 60-70년대 우리 기성세대의 밤문화를 가감 없이 보여주는 이야기입니다. 그때도 미제하면 환장을 했나 봅니다.

 

‘영어 하나 배우려고 참 용을 쓴다. 어찌 몸까지 다 파누? 그 놈들 아래 것은 감칠맛이 나디?’ 쯧쯧 거리며 눈을 흘기는 그 자존감 무너진 한국 남정네들의 서슬 퍼런 질투는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했나봅니다. 미제 물품과 화대를 맞바꾼 미군 놈들이 잘못한 것인지, 미군 옆에 붙어 일확천금을 노리던 몸 팔던 여자들이 잘못한 것인지, 또는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유곽 덕에 성의 노예가 된 한국 남정네들이 잘못한 것인지, 전쟁 통에 술과 섹스에 환장한 연놈들 모두가 잘못된 것인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저 모든 것이 슬픈 우리네 자화상일 뿐.

 

 

우리는 장소를 불문하고 사랑을 나눴다. 젊은이들, 도전정신 더 키우시게! 

 

○○을 지나 ○○역 가는 길 ○○시장 입구 ○○피부관리실이 옛 ○○이며 건물 원형이 고스란히 보존되어 있습니다. 지금 보아도 알 수 있지만 그 집 2층엔 우중충한 좁은 방이 많았습니다. 어두컴컴한 골방에 들어간 젊은 남녀가 자장면 두 그릇 시켜놓고 한참을 있다 떠나자 중국인 종업원이 “왜? 아야! 아야! 해. 우리 짜장면에 가시 없어해!” 했다 합니다.

 

점심 먹으러 갔다가 창문 구멍을 통해 몰래 들여다보고 온 나의 동기 □□이가, 야! 연놈들이 탕수육 시켜 놓고 뽀뽀만 하면 되었지, 할 짓 다하고 자빠졌다고 해서, 사무실이 웃음바다가 된 일이 있습니다.

언젠가 □□사장이 내게 이야기합니다. “아줌마들 요리도 안 시키고 자장면이나 짬뽕 시켜놓고 손바닥 수없이 쳐대며 불러, 해!” “종업원 신경질내, 해!” 했던 생각도 납니다.

 

하다하다 예전에는 중국집에서도 잘 했더군요. 요즘에 DVD룸, 노래방, 실내카페 등 다양한 방!방!방!에서 야사시한 행위를 하는 연인들을 보고 손가락질하는 어른들도 본인들의 한창때를 생각해본다면 할 말이 없어지겠네요. 차라리 모텔에서 대실하고 거사를 치루는 요즘의 젊은이들이 공공장소에서 남들에게 폐 끼치던 과거 연인들보다 더 예의를 지킨다고도 생각해 볼 수 있겠습니다. 
 

"요즘 젊은 것들은…"
"세상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저 처자 저 꼴로 시집이나 가겠어?"
"세상이 말세야. 미쳐서 날뛰는 거지. 예전에는 말이야~"

 

이런 말들을 기성세대에게 들을 때면 이제 저도 머리가 제법 컸는지 풉하고 비웃음이 먼저 나옵니다. 같잖은 권위의식으로 아랫세대들을 통제하려는 모습으로만 비춰지기 때문입니다. 뭐를 그렇게 숨기고 싶을 정도로 부끄러웠나요? 다행히 부끄러워서 그랬던 것인가요. 혹은 본인이 잘 한 건지 못한 건지 생각해 보기는 한 것인지, 아니면 단순 통제 및 억압용으로만 금기시 한 것은 아닌지.

 

차라리 솔직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세상엔 食色만큼 좋고 꼴리는 것은 없다고. 하지만 세상에는 간혹 가다 食色 외에도 공부와 연구를 좋아하거나 독서를 좋아하는 사람이 있기는 하다고. 우리도 그렇게 되고 싶었지만 그게 맘처럼 안 된다고. 하지만 너희들은 시도해 보았으면 좋겠다고. 사람이 食色의 노예가 되는 것은 허무하지 않느냐고.

 

밥이 맛있고 섹스의 맛있음은 사춘기만 지나면 동서고금 누구나 알고 있는 상식, 아니 본능입니다. 하지만 단순 쾌락 그 외에 아이는 모르는 食色의 가치를 아는 자는 어른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개처럼 발정 나서 食色의 노예가 된다면 그것은 어른이 아니지요, 나이만 먹은 개일 뿐입니다. 그래서 나는 너희들이 단순한 인간의 욕구만이 아닌 그 내면의 가치를 찾는 어른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솔직하게 성에 대해서 우리들에게 털어 놓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性을 통한 세대 간의 화해이지요. 아들딸과 같은 또래의 아이들에게 돈 몇 푼주고 본인들 성욕만 풀지 말고요. 주말이면 저마다 산에 가서 등산이 목적인지 술 마시는 게 목적인지 모를 정도로 거나하게 취해서 끼리끼리 인근 모텔에만 가지 말고요. 다행히 댁의 마누라 구멍 찾는 일이라면 모르겠으나.

 

 

+ 위의 사례는 故 최영 시인의 『군산풍물기』의 내용을 각색한 것임

 

+ 사진 설명: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홍등가.
이곳을 여행할 때 저는 영국학생들로 보이는 무리들을 만납니다. 중고등학생들이 선생님과 함께 수학여행을 온 것이었습니다. 이들 외에도 어린 아이들이 부모님과 함께 손잡고 홍등가를 관광합니다. 그들이 옳고, 우리도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은 아닙니다. 최소한 그들은 솔직하다는 점이 저는 부러웠습니다. 

 

몸 파는 여인들의 유혹하는 눈빛과 행인을 사로잡는 그녀의 손가락, 그것을 음흉하게 바라보며 미소 짓는 남정네들, 그것을 호탕하게 보고 웃으며 지나가는 커플들, 몸값을 흥정하는 사람들, 거사를 치루고 당당하게 문에서 나오는 남성, 그리고 그것을 부러운 눈으로 쳐다보는 자, 섹스샵에 들어가 기구들을 고르는 여인들, 섹스쇼를 구경하며 입맛 다시는 자들, 본인은 오픈마인드한 사람임을 과장하는 듯 환호성 지르는 여성 관람객들. 홍등가 그곳에는 인간에 대한 모든 것이 있었습니다.

 
Written by 앵무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해적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2.10 21:45 신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소망 하는바 이루어지길 간절히 빕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