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한 기회에 동대문 의류 도매상인과 친해졌다. 그에게서 이러저러한 이야기를 들었는데 듣다보니 이거 나도 한번 시작해볼까 싶다. 물론 초반에 엄청난 대출과 신체적 고통이 있겠지만 감수할 만하다.

 

전 세계적으로 동대문 같은 의류시장은 없다. 동대문시장에서 원단, 부자재부터 완성품까지 한 번에 다 볼 수 있고, 다 만들 수 있다. 게다가 지하부터 지상10층 이상에 달하는 패션몰이 몰려있고, 패션몰 매장마다 신상 옷으로 미어터진다. 동남아는 물론이고 유럽까지 소문나서 외국 사람들이 물건을 사러 몰려온다. 매일매일 신제품이 나오는 이곳은 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동네다.


지금도 잘 되지만 한창 잘되던 80, 90년대에는 이런 전설이 있다. ‘돈을 포대자루에 담아서 집에 가져가면 세어보지도 못하고 다음날까지 쌓아둔다.’ 도매시장은 백 프로 현금장사고 한 번에 한두 벌에서 수백 벌까지 판매하니 잘만하면 캐쉬가 막 들어온다는 거다. 어떤 상인 분은 일마치고 집에 갔는데 호주머니마다 돈뭉치가 꽉꽉 들어차 있었단다. 이거 완전 딴 세상 얘기 아니냐고.


동대문 의류시장은 대부분 젊은 여성층을 타깃으로 하기 때문에 상인들도 대부분 20대에서 30대다. 이들은 본인이 옷 디자인에서 생산, 판매까지 다하는 ‘만능인’이다. 물론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디자인들이다. 유명 브랜드 옷을 약간 참고하고 거기에 창의성을 가미한다고나 할까? 인기가 예상되는 제품들은 하루만에 만들어 내고는 한다.


이들 중에는 본인 가게를 운영하는 사람도 있지만 상당수가 종업원이기도 하다. 이곳에서 일하지만 점포가 없는 사람들의 최종 목표는 내 점포마련이다. 이곳 도매 쇼핑몰 안 2~3평짜리 매장 한 칸의 권리금은 억대를 호가한다. 좋은 자리는 점주의 마음대로 쫓아내기도 한다. 월세도 매년 올라서 버티기가 점점 어렵다고 한다. 그런데도 점포를 가지려고 하는 건 남다른 전설이 있기 때문이다.


  한 사입자(옷을 대신 사고 파는 중간업자)가 말하기를


“여기가 밤새고 몸 쓰면서 일해서 막노동 같죠? 이래봬도 여기 알부자들 많아요. 잘되는 점포 하나 가지면 일 년 만에 서울에서 집 사고, 차도 사요. 과장이 아니고 정말 그런 부자들이 있어요.”


입이 떡 벌어진다. 잘된다는 전제하에 일 년만 고생하면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거다. 한 번은 친해진 도매상인 가게에서 하룻밤 일을 도운 적이 있다.(사실 나는 도운 거고 그분은 한 번 시켜준거다...) 여하튼 소매점에서 주문 들어온 옷들 포장하는 대만 두 시간 홀딱, 혼자서 하면 서너 시간을 넘기기도 한단다. 그리고 중간 중간 몰려드는 손님들 응대하는 것도 일이다. 


도매 점포는 옷을 입어보는 건 불가능하다. 다들 전문가들이라 걸려있는 모양새만 봐도 다 알더라. 디자인 보고 색상, 사이즈 종류 보고 맘에 들면 바로 사간다. 거래하는데 5분도 안 걸린다. 길어야 10분? 우선 만들어 걸어놓으면 파는 건 금방이다.(디자인이 기본은 된다는 전제 하에!) 소매보다 팔기는 확실히 쉽다.

영업을 마칠 때쯤 이런 저런 얘기를 하다가 상인 분이 나에게 한마디 툭 던졌다.


 “oo씨, 나 내년에 점포 하나 더 낼 건데, 거기 와서 알바 해! 같이하자, 지금 일 때려 쳐!”

 “그럴까요?? 언제쯤이요?”


1초도 망설이지 않았다. 오히려 그 상인 분 잠시 당황한 것 같다. 웃으면서 “그래그래 여름쯤에~”하는데 나는 예사로 들리지가 않더라. 아직 난 연락을 기다리고 있고 시간은 1년 반이 지났다. 나도 내 집 마련의 꿈을 실현하고 싶은데, 오랜만에 염치없이 전화 한 번 해야 하나...(물론 함부로 덤볐다가 수억 날린 전설도 있으니까. 함부로 덤비진 맙시다.)


written by 돌고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해적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